본문 바로가기

뉴스 & 컬럼/앱 & SW

전자출입명부, 네이버는 OK, 카카오는 안돼

 


 



10일부터 8개 고위험시설에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활성화되었죠.





첫날엔 혼동이 있었지만 기사를 보면 업주들도 영업만 할 수 있다면 이정도 불편(?)은 감수할 수 있고, 수기로 기록하는 것 보다 확실히 간편한 것 같다는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이 엿보이네요, 일부 고령 이용자들과 취객 등이 불만을 가진 듯도 보이지만 적응하면 나름 쓸만하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한편, 해당 시스템은 현재 네이버만 지원하는 걸로 보입니다 - 카카오도 정부에서 제안했다고 하는데 카카오페이와 연계하겠다는 사측 입장과 카톡을 권장한 정부측 입장이 좁혀지지 않아 결국 결렬되면서 네이버와 이통3사의 패스(PASS)앱을 통해서만 관련 인증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카카오톡의 저반이 넓고 그로인한 실효성과 시너지가 클 것으로 보고 카카오톡을 요청했는데 카카오측은 카카오페이를 연동하겠다고 주장했다고 합니다 - 사측의 입장은 아마도 카카오톡의 개인정보 기간이나 민감성 등에 부담을 가져 그냥 보안성 높은 (페이 시스템이니...) 카카오페이와 연동을 제안한 걸로 보입니다. 물론 카카오는 이 외에 카카오페이의 입지와 마케팅 측면도 고려한 걸로 보이죠, 보안도 보안이지만 욕심이 있었던건 아닌지 아쉽습니다.


참고로 다른 기사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은 입장차가 있었다고 합니다.


카카오톡에 QR코드 전자출입명부 기능을 넣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카카오톡 관계자는 "카톡 이용자의 대화와 각종 기록은 서버에 2~3일만 저장되는데 정부에 이용자 출입 기록 데이터를 제공하려면 저장 기한을 넘겨야 할 것"이라며 "메신저에 적용하는 프라이버시 기준은 더 높은데 이러한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습니다.


아무튼 카톡을 통해서 서비스는 어려워 보이고, 네이버나 PASS 앱 등을 통해 QR 코드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로 검색은 'QR코드 전자명부',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전자출입명부', 'QR코드 출입', 'QR KI Pass' 등의 검색어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의 QR 체크인 서비스 사이트를 아래 링크해 둡니다. :)





간단히 설명하면 시설 이용자들은 네이버를 통해 (앱과 모바일 페이지 둘 다 가능합니다) 일회용 QR 코드를 발급받고 이걸 시설에 장비되어있는 리더에 읽혀 입장/이용 기록을 남기는 방식인데요... 일회용 코드라곤 하지만 한번 발급받아두면 한달 간 재발급 없이 사용 가능하며, 그 기간동안 보관되는 정보는 이 기간 이후 자동 폐지된다고 합니다. 물론 지금같은 감염병 비상시국에만 이같은 제재가 가해지며 그럴 필요가 없을땐 이런 식의 인증 입장은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QR코드 인증은 스크린샷처럼 활용하지 않고 (미리 이미지로 저장해 사용하는 등) 매번 앱이나 모바일 페이지에 들어가야 합니다 - 고정 QR 코드 방식이 아닙니다, 그리고 한번 인증 받으면 한달 동안은 재인증 필요없이 사용 가능하니 미리 만들어 두시면 입장때 편하실 듯 합니다.



참고로 네이버에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반드시 네이버 앱을 설치할 필요는 없습니다 - 일반 모바일 웹페이지에서도 액세스가 가능해서 그냥 모바일 브라우저에서 로그온하고 QR 코드 인증을 받으시고 사용하시면 됩니다! 정부측에서 접근성에 대해 많이 고민한 흔적이 엿보여 정말 좋았네요, 카톡은 참 많이 아쉽습니다.





네이버를 통한 전자출입명부 사용은 네이버 앱이나 웹을 통해 가능하다. 네이버 앱이나 웹으로 로그인한 뒤, 오른쪽 상단의 프로필 아이콘을 클릭하면 나타나는 ‘내 서랍’ 기능에서 ‘큐알(QR) 체크인’ 버튼을 볼 수 있다. 이 버튼을 눌러서 기능을 실행한 뒤 시설 관리자에게 보여주면 된다. 네이버 쪽은 “‘큐알(QR) 체크인’ 기능을 최초로 이용할 때와 매달 한 번씩 휴대전화번호 인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업주들이 적응할 시간을 주기 위해 이달 말까지 계도 기간을 두고 현장 단속은 하되 처벌은 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