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 환경/함께사는 사회

대중교통 패딩테러.. 결국 거짓으로 판명?

 


 



우려했던대로 결국 이것도 거짓 신고였네요.



성 혐오만 낳고 아무 가치도 없는.. 그렇게 혐오하고 거짓 선동해서 얻는 건 무엇일까... 내심 아쉽고 이러다 정말 도움 받아야 할때 도움 못받는 상황이 더 많이 생길 것 같아 너무 아쉬워요. 자기 말과 행동에 책임지는 사회가 얼른 왔으면 좋겠어요. 





최근 SNS에서는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패딩테러'가 빈번하다는 제보가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특히 지난해 12월31일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누군가 내가 입고 있던 롱패딩을 뒤에서 칼로 여러번 그어 놓는 피해를 당했다"는 글을 시작으로 비슷한 일을 당했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경찰은 신고가 들어 온 건에 대해 내사를 벌인 결과 모두 오인 신고인 것으로 결론지었다.


경찰은 "최초 글을 올린 여성의 동선을 폐쇄회로(CC) TV로 추적한 결과, 이미 집에서 나설 때부터 옷이 찢어져 있었으나 이를 오인해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언론보도가 나간 이후 해당 SNS 게시글은 삭제돼 댓글에 있던 유사 사례에 대한 추가 수사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