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 컬럼/비즈 & 콘텐츠

삼성, 소비자와 싸움하길 바라나?

 

 

 



(논란이 된 광고 게시 전과 후의 갤럭시 스토어 첫 페이지 모습. 참고로 갤럭시 Z 폴드 시리즈에선 이보다 더 큰 화면과 영역으로 광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일종의 테스트인걸까요? 아니면 더 심한 경우를 실행해 반발하면 그보다 조금 낮은 급으로 어그로를 세팅해 덜 심한 정도로 소비자들의 간을 보려는 걸까요? 삼성 안드로이드 기본 날씨앱에선 조금 사그라드는 것 같더니 다시 광고 계속 달고 있는데, 이번엔 그보다 더 심한 정도의 대형 광고를 소비자의 동의 없이 송출되는 사태가 발생했는데요.


대상이 된 앱은 삼성의 기본앱 중 하나인 갤럭시 스토어인데요, 이 상단부분이 추천 게임/앱 등을 위한 광고 영역이며 앞으로도 이런 시도가 계속 있을 것이라는 걸 암시하는 것 같은 담당자의 공식 입장이 있었습니다.



현재는 삭제된 글이나 이게 실제 공식 입장인지 아닌지도 알 수 없고, 현재까지도 공식 설명이 없는 상태인데요.. 대기업답지 못한 행태에, 눈살찌푸리게 만드는 삭제하고 튀는 행위까지.. 이게 정말 세계 1, 2위를 다투는 세계적 기업의 모습인지 정말 추하기만 합니다. 돈 앞에선 명예도, 품격도, 소비자를 진심으로 고려하는 마인드도 없는 듯 하네요. 무엇보다 대체제가 없어 보이니 소비자 무시하고 막나가는 분위기랄까요?


심지어 이번엔 단순 이미지가 (이미지도 저 만한 크기면 무시못할 데이터 양인데..) 아닌 동영상 광고였는데요, 그 데이터 비용은 소비자가 이통사에 내는 요금으로 우리가 충당하고, 다른 정보를 더 많이 볼 수 있었을 광고영역은 기업과 자사를 위해 할당되면서 소비자들은 뒷전으로 밀려난 꼴입니다.



모두가 무제한 데이터를 쓰는 것이 아니고 그 데이터 비용을 삼성이 내줄 것도 아니고, 광고 수익을 같이 나눌 것도 아니면서 이런 짓을 한다는게 소비자로서 화가 납니다, 무료 앱도 아니고 우리나라에선 기기도 프리미엄 급을 위주로 파는 명색이 안드로이드 1위 회사가 하는 짓이 너무 수전도 같아 보여요.


제 살 파먹기도 아니고 국내외 불문하고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성토하고 있는데 잠재울 생각은 하지않고 이렇게 판을 더 키우는 모습이 정말 무서운건지 멍청한건지 속내를 알 수가 없네요. 아무리 수 조원을 마케팅에 쏟아분들 이런 식으로 도로묵이면.. 광고로 벌어들이는 돈이 무시할 만큼 적은 액수는 아니겠지만 이미지는 더 크게 훼손된다는걸 알 법도 한데 이러는게 더 밉상이예요.


현재 갤럭시 스토어의 광고 영역은 많은 사람들의 반감과 항의로 논란이 일기 전 상태로 다시 복구되어 있는 상태지만, 언제 이런 미친짓이 다시 시작될지는 알 수 없으며, 이번 사태에 대한 삼성의 공식 입장도 아직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