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 환경/함께사는 사회

운전면허증, 스마트폰에 쏙~ 모바일 서비스 개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가 24일 부터 활성화됩니다 - 지원 앱은 이통3사 PASS 앱을 통해서 발급되며, 6월 24일 부터 정식 서비스를 개시합니다.


앱 기반의 서비스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위조나 변조에 대응하고 1대 1 대응이라 도용위험도 거의 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등록 방식도 간단한데요, 앱을 설치/시작한 후, 스마트폰을 통해 본인 인증을 거친 후, 기존 운전면허증을 촬영해 등록하는 과정을 거치면 끝이라고 하네요! 촬영하면 관련 정보가 경찰청 서버를 거쳐 등록/확인 등 과정을 거치는데 이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고 (보안 강화) 하네요.


PASS 앱 내 개인 정보는 폰의 안전 영역에 암호화돼 보관되며, 통신사의 경우엔 개인 식별도 불가능하게 암호화된 정보로 연동해 개인정보 노출에 대응한다고 합니다 (물론 이때도 최소한의 정보만 연동한다고 하네요). 이통3사는 또한 통신은 도로교통공단과 경찰청의 운전면허시스템 서버까지 전용선도 구축하고 전구간을 암호화하는 등 외부 공격과 보안도 강화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스마트폰 1대와 이통사 하나로만 등록 가능한 이 서비스는 기본화면도 딱 면허증 사진과 인증에 필요한 QR코드와 바코드만 있고 나머지 개인 정보는 노출되지 않아 오프라인에서 개인 인증으로도 활용될 수 있습니다, 물론 이때 인증용 QR코드와 바코드는 일정 시간 후엔 다시 초기화되며, 캡처(갈무리)도 불가능해 보안에 많이 신경쓴 모양새입니다.


이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전국 CU와 GS25 편의점에서 성인 확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고 하며, 서울 강남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면허증 갱신, 재발급, 영문 면허 발급 등 행정처리에도 사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앞으로는 교통 경찰 검문이나 국내선 출국장에서의 신원확인용으로, 렌터카와 공유 차량 서비스 등지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하니 (현재는 검토중) 앞으로의 활용도가 정말 기대되는 서비스입니다.






이동통신 3사의 스마트폰 앱 '패스'에서 지문인식 등 본인 인증을 거친 뒤, 운전면허증을 촬영해 등록하면, 몇 분만에 발급이 끝납니다. 발급 과정에서, 경찰청 서버와 정보를 주고 받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보안도 강화했습니다. ... 또 앞으로 효과를 검증한 뒤 교통경찰 검문 등에도 활용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