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 컬럼/비즈 & 콘텐츠

미 캘리포니아 의사, 환자진료 기록에 애플워치 활용 예정

 

 

 



캘리포니아에 있는 임상의들이 애플워치를 진료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새 서비스인데 병원에서 진단 중 애플워치를 착용하게 하고 진료 기록을 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크게 단축시킨다고 하네요. 이 시스템은 몇몇 기관이 함께 개발한 (Notable Health와 Blue Shield of California) 플랫폼을 사용하는데 이 과정을 자동화하는데 머신러닝 방식을 활용한다고 합니다.


"우리 목표는 의사들이 환자들의 편의와 건강 개선을 위해 기술을 적극 활용하게 만드는데 있어요, 물론 행정적 복잡함을 줄이고 이들의 전문성과 만족도도 올려줘야 하구요." Altais의 CEO Jeff Bailet, M.D는 말합니다.


전자 건강 기록부에(EHR) 일일이 수기하는 것 대신 의사들은 환자들의 애플워치에 구두로 지시하는게 가능 합니다. 이는 환자와의 면담 사이, 또는 방문 이후에도 가능하며 애플워치 시스템에 입력된 이 기록은 자연어 분석 기능을 통해 중요한 요점들이 (자동으로) 분석됩니다. 그러면 가장 연관성 높은 데이터가 EHR에 자동으로 추가 됩니다.


"다양한 병을 앓고 있는 노인들을 주로 맡는 일반 내과전문의인 저로선 작업 흐름이라던지 더 능률적인 데이터 입력과정, 환자 상담시 이 과정들이 구축되어 있는 환경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Paradise Medical Group의 CEO인 Richard Thorp. MD는 말합니다.


행정절차에 따른 시간을 줄이고 확실한 데이터 입력을 위해 이 서비스는 환자를 직접 돕도록 의도되었습니다.


Blue Shield 앱은 해당 지역 환자들과 이 프로그램에 가입한 의사들이 방문 리마인드 기능과 보험 체크 기능, 건강 서베이 기능을 제공합니다.


비록 일반 건강과 생식기 및 청력 건강을 연구하는 이들에게 주로 사용되고 있지만 현재 애플워치는 건강 전문가들에게 꾸준히 사용되고 있습니다.


--



"우리 목표는 의사들이 환자들의 편의와 건강 개선을 위해 기술을 적극 활용하게 만드는데 있어요, 물론 행정적 복잡함을 줄이고 이들의 전문성과 만족도도 올려줘야 하구요."


Altais의 CEO Jeff Bailet씨 발언에서 새로운 기술을 받아들이는데에 대단히 긍정적인 태도를 느낄 수 있네요.


식약처, 정부, 의사협회, 기업, 모두의 이익이 걸린 문제라 규제 관련해선 서로가 할 말이 많은 것 같죠, 그런데 혁신 운운하며 4차 산업이니, 미래 시대니, 5G 시대니 말은 하지만 실제 기득권 걸린 문제에 대해선 철벽을 치니... 이율배반적이란 생각이 듭니다. 이런게 혁신 아닌가요?


뭐, 수술실에 CCTV 문제도 대한의사협회쪽이 극렬 반대하고 있고, 대체의료 서비스도 반대하고 있는 중이라 기능 사용은 요원하기만 합니다.


우리나라는 일단 식약처가 지난 3월 경 '규제샌드박스 1호'로 불리곤 하던 이 심전도 관련 기능을 한 벤처기업의 스마트워치에 허가해 준 사례가 있는데 아직 애플워치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 있다는 심전도 측정기능(ECG)에는 허가가 나오지 않은 듯 하니 (혹은 삼성/애플 측에서 심사 신청을 안했거나) 여전히 관련 기능은 사용 불가입니다.




미 FDA에선 허가를 받은 (삼성의 갤럭시 워치 액티브2는 2020년 상반기부터 (북미대상) 사용 가능 전망) 기기들인데 국내에선 불가한 이유는 우리나라의 현 의료법 규제 덕입니다 - 환자는 무조건 병원에 방문해야 하며 통신망에 연결되어 있는 의료 장비를 통해 진료를 받는 건(=원격 진료/의료) 아직 불법으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그러니 애플워치 등을 통해 원격으로 기록을 하고 그걸 원격 전송 등 진료에 활용하는게 불법이 되는 셈이죠.


기사에 나온 자동진료기록 과정에도 머신러닝과 AI가 사용되는듯 한데 미국과 중국은 AI 관련 기능과 딥러닝, 데이터 마이닝에 정말 열을 올리고 있고 규제도 덜 한 편이라 정말 빠르게 발달/축적해 하고 있는 것 같아요. 미래 산업엔 이같은게 필수로 보이는데 우리나라는 이에 어떻게 대처하려고 막고만 있는지;


물론 이런 서비스 시행 전에 개인정보, 프라이버시 보장 등 병원측도 믿음과 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고, 기술도 그 신뢰성이 어느정도는 보장되어야 할 것이고, 대기업도 투명성과 정보보호에 신뢰를 줘야 하는 것도 맞는데 너무 규제와 보호에만 열중하면 그게 정말 나라를 위한 길인지, 산업 발전/보호에 도움이 되는 행보인지 의구심만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