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 라이프/맛있는 것!

베트남 아라비카 G1 드립백 커피

 


 



베트남은 세계 최대 커피 원두 생산국중 하나죠, 특히 유명한건 로부스타와 프리미엄 급 로부스타 원두인데 종종 아라비카 원두도 난다고 들었는데... 이번에 우연히 좋은 기회에 베트남 아라비카 원두 드립백을 하나 받아서 간단하게 기록해 두려고 합니다!



G1이라면 일반적으로 커머셜 등급에선 고급품이라고 인식되는 편인데 이번 베트남 아라비카 G1은 품종이 자세하겐 안 나와있었는데요, 그럼에도 맛이 괜찮아서 깜놀했달까요? 그냥 가볍게 한 잔 마시자 생각하고 뜯은 한 봉지의 드립백이 포스팅까지 이어지게 되었네요;ㅁ;


질소충전+ 드립백 구조(미리 분쇄된 원두)인 점을 감안해도 맛과 향은 괜찮은 편이었어요. 산미는 거의 느껴지지 않았고 고소한 맛과 끝에 쓴맛, 그리고 저는 모카종에서 종종 느낄 수 있었던 다크 카라멜 풍미는 못느꼈어요. 바디감은 다소 가벼운 축에 속하지만 맛은 무거운 축에 향은 아주 강렬하게 올라오는 것 같진 않았는데 이건 갓 분쇄된 커피가 아니여서 뭐라 코멘트를 남기기는 애매하네요. +_+



가까운 친구를 찾아본다면 브라질쪽 산토스의 고소한 맛이 느껴졌고 킬리만자로의 쌉쌀한 끝 맛이 친숙하게 느껴졌는데요... 첫 맛은 부드러운데 끝 맛은 강렬한 편이여서 밤 보단 모닝~이른 오후에 어울리는, 그리고 단독으로 보단 쿠키나 케익과 함께하는 디저트 커피로 더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Scr18 등급의 정말 프리미엄 급 아라비카 종도 있는 것 같은데 이건 그런 원두는 아니었던 것 같고 중간쯤 가는 무게감과 적은 단맛이 취향을 탈 법한 원두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밸런스는 상당히 좋은 축에 속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뜨거운 커피도 좋지만 아이스로도 어울릴 법 하단 생각이 들었는데 식은 커피는 맛이 어떨까 궁금해서 한참 뒤에 다시 마셔봤는데요, 식으니까 반대로 쓴맛이 먼저 치고 올라오고 고소한 맛이 뒤에 달콤하게 입맛을 다져주네요? 아이스로 마셔도 좋을 것 같아요.



강한 맛이 아니기에 라떼류로는 그리 추천하고 싶진 않은 부류네요, 단독보단 무언가와 함께 할때 빛을 발하는 커피라고 생각해요. ^^ 제가 받은 이 드립백은 레스트빈 제조 커피였고 만약 구매를 할 것 같다면 저 개인적으론 또 구매하지 않을까.. 할 만큼 특이한 경험이었어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