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Style+/IT & 스타일

갤럭시 버즈 프로 구매시 애니콜 커버 증정!

 


 



갤럭시 버즈 프로가 긍정적이건 부정적이건 핫토픽으로 등극한 가운데, 일부 매장에선 이미 시그니처 컬러인 팬텀 바이올렛 컬러는 미입고 되는 등 구매와 관심이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현재 온라인 쇼핑몰과 오프라인 등지에서 갤럭시 버즈 프로를 구매할 수 있는데 삼성닷컴에선 구매자에게 옛날 피처폰을 모티브로한 버즈 프로 크래들 보호 커버를 증정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 케이스만 별도로 구매는 안되는 듯 하구요.


케이스의 모델이 된 핸드폰은 바로 1천만대 판매 애니콜 신화를 연 SGH-T100과 SGH-E700, 이건희폰이라고 불리던 피처폰입니다. 각각 2002년 2004년 출시된 모델들이라고 하네요.


이전까진 삼성의 마이마이 워크맨 모티브 케이스(커버)를 만들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핸드폰 테마 커버를 만들었네요, 이 커버가 일반 판매로 풀리는게 불가능하다면 나중에라도 꼭 다른 기념할만한 모델을 기반으로한 커버를 판매했으면 합니다.


이번 갤럭시 버즈 프로는 버즈 플러스의 개선품이자 노이즈캔슬링 기능을 추가한 모델로 더 나아진 2-웨이 스피커와 (다이나믹 드라이버 6mm x 2개에서 11mm 우퍼, 6.5mm 트위터로 업그레이드), 빔포밍 마이크 포함 각 3개 동일, IPX7등급 방수방진과 액티브 노이즈캔슬링 지원 (버즈+는 미지원) 등 가격이 오른만큼 사양도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첫번째 제품은 지난 2002년 출시된 첫번째 컬러 LCD폰 'SGH-T100'으로, 삼성전자의 첫번째 텐밀리언셀러 폰이다. '클램셸' 디자인의 휴대전화로 Δ31만화소 내장 카메라 Δ26만컬러 LCD Δ64화음 멜로디를 지원했다.




두번째 케이스의 모델인 'SGH-E700'는 역시 '제2의 이건희폰'이라는 별명과 함께 내장 안테나를 탑재한 디자인으로 '벤츠'를 닮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4년 출시된 SGH-E700 역시 삼성전자의 두번째 텐밀리언셀러 폰에 등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