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 컬럼/앱 & SW

Adobe Flash, 아이폰엔 없다.

 


 




발표를 듣고 우려의 목소리가 커 지고 있네요. 바로 옆, 이번엔 하드웨어 담당 Adrian 또한 우려의 목소리를 표하고 있습니다.

이하 10/5일 자 ZDNet에 실린 기사 번역 옮깁니다.


기사 : Adobe Flash for all smartphones ... except iPhone


...
(인트로 전략)
...

Flash 10.1은 모바일 환경을 위해 멀티터치를 비롯, 동작인식, 가속도계 등의 편의 기능을 새롭게 탑재하였으며, 전력제어 성능도 좋아졌다고 어도비는 평합니다.

퍼블릭 베타는 윈도우 모바일, 팜 WebOS 등 먼저 선 보일 예정이며, 윈도우 시스템과 매킨토시 시스템, 리눅스 시스템 등 PC 환경도 연말을 목표로 개발 중입니다. 구글 안드로이드와 심비안 OS용은 2010년 초에 선 보일 예정이며, BlackBerry 사용자라면... 어도비와 RIM은 아직 호환되는 Flash를 만들기 위해 작업 중임을 말씀 드립니다.

.. 아이폰은? 음... 아이폰 유저는 잘 못 찾아왔어요, 여긴 아무것도 없습니다.

( - -) (- - ) ( - -) (- - )

그런데 그게 과연 나쁜걸까요? 가만 살펴보면 어도비 Flash는 보안 문제로 데스크탑 환경에서도 끊임없는 업데이트의 연속이라는 지옥을 경험하고 있지 않습니까.. 내가 과연 매번 웹서핑을 하려 할 때 마다 내 스마트폰에 뜨는 플래시 다운로드 경고를 얼마나 반겨할지 확실하지 않네요.

더군다나 그게 MB당 돈을 계산해야 하는 경우라면 (게다가 그런 경우가 더 많겠죠).... 꽤 화가 나는 건 당연하지 않을까요?

지금의 웹사이트들이 Flash에 많이 할애하고 있다는 건 알고 있지만, 이번 어도비의 발표는 살짝 걱정이 됩니다 - 역시 단일화된 포맷이 모바일로 번짐으로해서 역공격의 기회를 제공하는 셈도 될테니까요. 어도비가 더 보안에 철저하게 대응하지 않는 이상 스마트폰 유저들에겐 지금까지 없던 재앙이 닥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아마도 아이폰 유저는 버림 받았다기 보다는 그 이상 배려 받았다고 해야지 않을까요?

^^



- 제 의견 -

Flash in Mobile Phone. 유저와 콘텐츠 개발자 입장에선 이보더 더 자유로운 개발환경은 없을 듯 합니다. 이미 PC등에서 익숙한 제작/개발 환경이니 이를 모바일용으로 포팅하면 될테니까요... 물론 기본 패턴이 그렇다는 거지 내부적으론 어려운 점들도 가득있겠지요. :) 허나.. 컴터에서도 업데이트가 귀찮은데... 우리나라같이 비싼 모바일 환경에서 그 돈을 주고 Flash까지 업데이트를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눈물이.. 앞을.. T_T 특히나 모바일 환경은 PC 같은 붙박이 환경보다 더 치명적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많이 됩니다.


하나) 아... 이젠 휴대전화기로 Flash 콘텐츠를 자연스럽게 이용하는구나. 그냥 제조업체에서 던져준 그런게 아니라 앞으로 태어날 진짜 개발자들이 개발한 수많은 어플들이 모든 스마트폰에 실리는구나... 하는 생각에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_-;;;;; 유선 웹에선.. 우리나라 덕분에 Flash 저 정도로 큰 건데 말예요 (꼭 우리나라만은 아니지만서도...) 모바일에선 진짜 우리나라 갈수록 뒤쳐진다는 걸 느낍니다.

두울) 위에 쓴 대로... 우리나라에선 엄청 비싼 비용 지불하고 플래시를 업데이트하는 상황이 발생하겠지요. 콘텐츠 다운로드 비용도 아닌 보안 패치 업그레이드 비용으로요... 지금같이 wifi 빠져 있는 폰이면 집에 무선 공유해서 쓸 수 있는 환경에서도 돈 내고 OZ니 뭐니 접속해서 플래시 다운로드.. -_-;;;; 안습.. -_-;; 졸지에 Flash Player가 유상 프로그램이 되어 버린 경우가 되겠습니다.


written by Adrian Kingsley-Hughes 2009.10.5 / trans. by creasy 2009.10


 


 

  • 비밀댓글입니다

  • asdasd 2009.10.06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끊임없이 돈먹는 애플을 쓰시면서 플래시가 돈먹는다는 주장을 보니 묘하군요.

    • Favicon of http://creasy.tistory.com creasy 2009.10.07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애플을 쓰기 때문에 이런 글을 올린다고 생각하시면 그건 좀 헛짚으신게지요. ^^;;; 전 애플을 선호하지도 않고, 그저 이들이 제안하는 깨는! 아이디어를 좋아할 뿐인걸요. 아이팟도 없고, 제겐 사과 회사 관련 제품이라곤 수년전에 샀다 2주만에 동생 쥐어준 아이팟 셔플 1세대 밖에 없습니다.그리고, 플래시가 돈을 먹는다는 주장을 하는게 아니라, 공개소프트웨어를 패치하기 위해 데이터 비용이 들지 모른다고 분석가가 한 얘기 입니다. 전체적으로 다시 한번 글을 읽어 주시는 게 도움이 되실 거 같네요, 뭐 어차피 아이디 보니 익명이라 다시 올거 같진 않지만요.. ^^

  • 이것참.... 2009.10.06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신승리도 정도것 하는게 좋을듯?

  • 그리고 컴퓨터 연결 업데이트를 지원하는데........

    • Favicon of http://creasy.tistory.com creasy 2009.10.07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얘기가 아니라.. 수시로 업데이트가 뜰텐데 사용중에 뜨면 무시하기도 애매하고, 패치하자니 데이터 비용에 시간에 이래저래 귀찮게 군다는 얘기를 하는 게지요. 제가 옮기는 게 서툴러서 이해가 어려웠나 봅니다. 별도 포스팅에서 보충 하겠습니다.

  • 근데 현 수준에서 브라우저상에서 플래쉬를 제대로 돌려낼 모바일 기기가 얼마나 될지는 참...;;;네이버 몇 페이지 열람했다가 기계가 계란 삶아먹어도 될 정도로 뜨거워지면서 건전지 잔량이 쫙 빨려나가는 사태가 벌어지지나 않으면 다행일 것 같은데 말이지요. 웹에서 돌아가는 플래쉬는 말 할것도 없고 독립적으로 돌아가는 어도비 에어 기반 어플들만 해도 데스크톱에서도 CPU 부담이 상당히 큰데 모바일에서 이걸 제대로 감당하기는 쉽지 않을겁니다.;;;

    • Favicon of http://creasy.tistory.com creasy 2009.10.07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P4 (구 시스템이긴 하지만..) 으로도 플래시 돌리는 사이트 잘 못 접속 하면 먹통되어 버릴만큼 CPU 부담이 높은데, 모바일 기기가 어떻게 적응할지 꽤나 궁금합니다. OZ 자주 쓰는데, 쓰다보면 희한하게 플래시가 느리게 반응하는 사이트도 있고, 빠르게 여려개가 떠도 무리없이 헤쳐나가는 경우도 있는걸 보면 최척화 하기 나름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 여러모로 어도비도 노력하는 모습이 보이니, 개인적으론 앞으로 태어나게될 모바일 플래시 파일들이 진짜 기대됩니다. ^^

  • 신포도를 보는 여우의 마음이군요. -_-;

  • 결국 MS는 애플의 적이라는 거네요.

    • Favicon of http://creasy.tistory.com creasy 2009.10.07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것도 맞을 듯 한데, 우선 어도비는 사과회사에게 계속 구애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과가 머뭇머뭇 하는 거죠. 어도비 : 포팅해줄께, 오픈해라~ 사과 : ... 싫은데? '_' 열어줄까? 말까? '_' 어도비 : ...재미있는 건 이렇게 여러 전문가들이 플래시가 공개적으로 모든 플랫폼에 지원되는 걸 달갑게 보진 않는다는 점입니다. 더 많이 퍼지면 더 많은 경쟁과, 발전이 보장될텐데 이러는 건.. 아무래도 모발폰, 휴대전화는 다른 어느 기기보다 훨씬 개인정보를 많이 담고 있고, 그만큼 치명적이기 때문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그보다도 기술발달과 같이 발 맞추어 발전해야 할 보안이 상대적으로 등한시되고 있는 점도 문제 삼을 수 있을 것 같구요. 아무튼 방패가 생기면 누군가는 창이나 화살을 만들어 그걸 뚫게 되어 있지요... 그걸 또 막아내는 방패를 누군가가 만들고, 또 뚫고, 또 막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