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2o

스타벅스 배달 서비스 호황, 온라인 몰 주문도 호황! 스타벅스의 배달 전용 매장이 지난달 말에 열었습니다. 현재는 배달 테스트 형태로 역삼동 한 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추가로 12월 중 스탈릿대치점을 하나 더 추가해 시범 운영을 할 예정인데 이와 더불어 온라인샵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 배달 주문은 스타벅스 모바일앱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배달은 대행 스타트업 업체인 '바로고'에서 진행한다고 합니다. 온라인 몰은 SSG닷컴을 통해 운영중입니다. 배달은 최소 주문 비용 15,000원에 배달료 3,000원이 별도 청구된다고 하는데요.. 현재는 역삼동이마트 배달 전용 지점을 중심으로 1.5km 이내 거리에서만 주문 배달이 가능하며 품질 유지를 위해 따로 선별한 음료와 푸드, MD만 주문/구매 가능 합니다. 그래도 음료만 해도 60여가지에 음식도 40여종이나 되니 여럿 .. 더보기
스타벅스도 배달 서비스 추가하나? 9월 말부터 소문이 구체화되는 듯 하네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매출 감소 등 환경 변화도 영향을 주는 걸로 보입니다. 비대면 서비스가 트렌드인데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다고 해도 이렇게 한번 변동/발전한 서비스는 앞으로도 계속 유지될 것으로 보이는데, 스벅의 경우 아예 이번 기회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고민할지도요. 일단 자체 앱의 강력한 지원이 큰 장점이기도 한 스벅은 만약 배달 서비스를 도입한다면 별개 앱이 아닌 이 자체앱을 통해 시행할 것이라고 알려졌습니다, 그러면 아무래도 타사대비 중개 수수료 문제 등에서 유리한 고지를 잡는 셈이죠. 앱의 발빠른 업데이트와 꾸준한 시도 또한 타사 대비 비교되는 부분이여서 실제 도입한다하면 꽤 스무스하게 적용될지도 모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감소된 오.. 더보기
카카오도 배달업 본격 진출! 카카오가 배달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합니다. 본래 1여 년 전 BBQ, 미스터피자 등 소수 프랜차이즈 중심으로 시작했는데 이번에 콜센터 운영 및 배달 대행업체 등과 제휴를 맺고 일반식당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합니다. 이같은 사업 결정엔 실적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과 이 배달 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점이 작용한 것 같다고 분석했네요, 게다가 카카오도 자사 AI 스피커를 소유하고 있어 AI 스피커를 가지고 주문할 수 있게 돼 있어 AI 성장과 더불어 시너지를 내기에도 좋구요. 배달앱 서비스를 통한 배달 거래액은 지금은 약 2조원이지만 앞으로 12~14조 까지 성장할 수 있다고 바라보고 있는데요 과연 늦게 시작한 만큼 카카오톡의 힘으로 메꿔갈 수 있을지 궁금해 집니다. 기사 : 카카오.. 더보기
미래의 쇼핑은 계산대 없이 하게될까? 기사 : 점원·계산대 없는 '인공지능' 편의점 중국의 알리바바가 세계의 VIP와 언론을 초청해 인공지능 기술에 기반한 무인 편의점 매장을 소개했다고 합니다. ... 매장에 들어서자 인공지능이 얼굴을 인식해 누구인지를 곧바로 알아냅니다. 손님의 동선과 행동을 추적해 구매 여부를 판단하는 것을 물론, 물건을 집을 때의 표정까지 파악해 어떤 상품이 인기가 있는지 분석하고 진열방법까지 점주에게 추천하기도 합니다. 저는 이 카페에서 커피 한잔과 작은 상품 하나를 집어들고 걸어나왔습니다. 계산대도 없었고 종업원도 없었지만 자동으로 계산이 이뤄졌습니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기술의 응용이 사람들에게 편의를 제공하지만 일자리를 빼앗는? 그런 느낌도 주는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알리바바는 청년창업자들에 대한 지원에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