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D

LG, 스마트폰 사업을 접는다고? 진짜일까 소문일까 MC사업본부 직원중 60%를 타 사업부로 이동, 30%는 잔류, 나머지 10%가량은 희망퇴직... 그리고 오는 26일 '스마트폰 사업포기'를 발표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네요. 기사가 참조한 이 블라인드 익명 게시물의 진의와 신뢰도는 알 수 없지만 확실히 대대적인 조직 개편은 진행중인 걸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먼저 중저가폰 개발은 제조업자개발생산(ODM) 방식으로 전환, 2019년 30% 수준이었던걸 앞으로 70% 수준으로 확대한다고 하며, 다시 하이엔드 스마트폰쪽에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번 롤러블폰이 그 1호가 될수도?). 이를 위해 임직원들의 대대적인 인사이동이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 부활의 신호탄이라고 자신하던 벨벳도, 새 폼팩터로 무장했다고 또 자신하던 윙도, 모두 실적을 반등시키기.. 더보기
LG 롤러블, 중국 BOE 패널 사용한다 ...답답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네요 ㅜㅜ 결국 LG와 BOE 협업은 사실인 것 같네요. 포스팅 : LG, CES 2021에서 롤러블 스마트폰 공개 예정! 아니 우리나라 업체도 아닌 중국 업체를 위해 왜 우리나라 업체가 힘을 보태줘야 되나요 ㅜㅜ 단가가 높아도 LGD로 갔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오히려 향후 LGD 입지를 위협할 BOE를 키우는 꼴이라니 참.. LG전자의 지원이라고 말하지만 LGD도 연루돼있는 것 같고 마치 기술 퍼주고 있는 모양새로 보이는데... 모종의 소스에 따르면 그럼에도 어려움이 산적해 있다고 하니 이걸 기대해야 할까요, 어째야 하나요 LG... 기사 : 롤러블폰 'LG 롤러블' 中 BOE 패널 탑재 확인 업계 관계자는 "미국 제재로 화웨이가 예전처럼 많은 OLED 물량을 소화하지 .. 더보기
LG, CES 2021에서 롤러블 스마트폰 공개 예정! LG가 이번 CES 2021 전시회에서 롤러블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시간 오전 8시에 있었던 LG의 기조연설(이어 오전 9시 삼성이 기조연설을 했습니다)에서 롤러블 폰으로 보이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LG 프레스 컨퍼런스 (약 28분) 동영상. 제일 끝 즈음에서 CG로 추정되는 LG의 롤러블 스마트폰의 작동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CES 2021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현재 큰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만 위 영상에선 컴퓨터 그래픽 모습으로 보여집니다. 움짤로 보는 구동 모습. 이 이미지는 LG의 롤러블 폰이며... 이 이미지는 OPPO의 롤러블 폰입니다. 두 기기 모두 두께가 꽤 있어 보이죠 - 수납되는 모습은 정갈하고 다소 느린 느낌이 있긴 하지만 기기의 내구성이 튼튼하다.. 더보기
Oppo, 세계 최초 롤러블 스마트폰 공개 Oppo가 Inno Day 2020 이벤트에서 세계 첫 롤러블 스마트폰을 공개했습니다. 폰의 이름은 Oppo X 2021! 아직 컨셉모델이며 실제 출시 가능 여부와 시판 가능성, 가격 등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컨셉 폰이기에 그냥 이걸로 끝일 수도 있습니다. OLED 디스플레이는 기본 6.7인치이며, 7.4인치까지 확장됩니다. Oppo도 힌지를 포함한 구동부에 많은 정성을 쏟은 걸로 보이는데요.. 12여 가지 관련(스크롤) 특허를 소유하고 있으며, 관련 스마트폰 전체로는 120가지가 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폴더블 스마트폰과는 다르게 Oppo X는 화면을 마는데 필요한 모터가 존재합니다, 그리고 화면을 안정할 수 있는 구조도 필요하구요. Oppo X 사용자는 옆면의 지문인식 센서를 두번.. 더보기
삼성·SK하이닉스·LGD, 미 상무부 화웨이 수출 허가 요청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가 미 상무부에 화웨이 수출 허가 요청을 했다고 하네요. 그리고 오늘은 LG디스플레이도 화웨이 수출 허가 요청을 했다고 합니다. 9월 15일 부터 미국 기술이 사용된 부품/제품/반도체 등을 중국 화웨이에 공급하려면 미국 상무부에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절차에 따라 미국에 신청한 걸로 보입니다. 물론 허가는 거부될 듯 합니다;ㅁ; 이들 기업이 중국 시장을 포기할 수 없어서.. 라기 보단 사드 사태때를 교훈삼아 그같은 사태를 방지하고자 미리 작업하는 느낌이 들어요 - '우린 이렇게 노력했다, 우리도 팔고 싶다, 근데 안된다' 라는 명분 쌓기랄까요? LG같은 경우는 디스플레이 관련 공장이 중국에 여전히 많이 있어서 산업 보호를 위해서라도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 같네요... 더보기
삼성, 폴더블 방식으로 스마트폰 산업에 변화를 이끌고 있어 '최초' 타이틀이 그만한 가치를 가지는 부문이 아닐까 합니다.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 라인업을 일컫고 있습니다. 제목엔 '애플 말고 삼성이' 라고 씌여있죠, 확실히 폴더블 포맷을 성공적으로 런칭중인 삼성이라 이런 평가가 오버스럽다고 생각진 않습니다. 이제 직사각형 스타일은 너무 보편화돼 특별한 느낌이 들지않습니다, 지금 시점에선 다양한 시도를 하는 회사들도 이해가 간달까요? 우리도 더 흥미로운 디자인을 캐고 있는데 현재는 폴더블 폰이 그 대상이 되었습니다. 애플 또한 다양한 면에서 우리에게 영감을 줬다고 생각합니다 (새 아이패드 프로 처럼), 그러나 지금은 삼성이 차세대 스마트폰 폼 팩터 변화의 주도자라고 생각이 듭니다. 애플이 지금 막대같은 터치폰 폼 팩터를 일군데에 대한 점수를 받아야 하는 것 처럼 .. 더보기
레노버의 폴더블 씽크패드, ThinkPad X1 Fold! 이번 CES 2020에서 최초의 폴더블 노트북을 시연한다고 하네요! +_+ 씽크패드 라인업으로 나올 전망이며 이름도 정해진 듯 합니다 - 싱크패드 X1 폴드! 레노버는 약 15년 전 IBM으로부터 Thinkpad 브랜드를 인수했죠, 이후 씽패 라인업은 끊어지지 않고 계속 이어져왔습니다, 그리고 올해 드디어 접히는 노트북을 최초로 선보이기까지 하네요. 패널은 BOE가 아닌 LG 디스플레이의 OLED 스크린을 사용하고 있어 신뢰도도 높아 보이고 (현재 중국산 패널을 사용하는 폴더블 기기중 제대로 발매 및 판매되고 있는 기기가 없다시피 하죠, 전부 리뷰용으로 보낸거거나 샘플 등이 보여지는 거지 실제 구매자들의 후기 등은 찾아보기 정말 어려운 반면, 삼성의 갤럭시 폴드는 현재 4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 더보기
화웨이 P40 시리즈에 삼성과 LG OLED 패널 사용 예정 (루머 기반 P40 프로 렌더링 이미지. 메인 카메라, 초광각 카메라, 10배 광학 줌 지원 페리스코프 카메라, ToF 센서, 망원 카메라를 장착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습니다) 얼마전 삼성디스플레이에서 화웨이에 폴더블 스마트폰용 패널을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한 적이 있는데 이번엔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P40 시리즈에도 (아마도 프로 모델에 사용될 듯 합니다) 공급한다고 하네요, LGD도 함께 납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OLED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죠, 약 6억 대가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이는 약 40%의 스마트폰이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이라는 의미도 됩니다, BOE 등 중국 업체들이 공격적으로 나오는 것도 이해가는 상황이랄까요? BOE가 부진을 겪고.. 더보기
BOE 내년 아이폰 AMOLED 패널 공급 미지수 아직 공식적인 정보는 아닌 듯 한데 실질적으로 중국 BOE의 OLED 패널을 애플이 도입할 확률은 거의 없어 보입니다 - 한때 차기 아이폰에 LGD와 더불어 BOE 산 OLED 패널을 도입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있었는데 국내 업계 관계자는 부정적으로 보고 있네요. 기사에선 내년에도 3종류 아이폰이 발매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전량 OLED 적용 예정이라고 하네요 - 5.4인치 모델이 가장 작은 아이폰이며 6.1인치와 6.7인치 모델이 예상된다고 합니다, 각각 프로와 프로 맥스 모델일 듯 하죠. 기존 네이밍으로 보면 이 중 하나는 아이폰 XIs, 아이폰 XIs Pro, 아이폰 XIs Pro Max가 될 듯 합니다. 작은 사이즈인 5.4인치 모델과 6.7인치 모델이 고급형으로 책정될 듯 하고 (이 두 모델용 O.. 더보기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은 40만대 정도 예상 삼성의 갤럭시 폴드 외에도 올해 발매 예정이었던 폴더블 폰이 몇 종 더 있었죠, 전부 먼저 발매할 것 처럼 기세가 강했던 상반기와 대조적으로 실발매로 이어진건 (제품 보완후 발매된) 삼성의 갤럭시 폴드 뿐이었습니다. 예상보다 보완작업은 잘됐는지 아직까지는 큰 이슈없이 현실적인? 폴더블이라 칭할 만한 최초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인정받고 있는 듯 하죠. 현재 화웨이는 10월 중 발매 예정일 뿐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기술적인 부분 이슈 뿐 아니라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외 지역의) 안드로이드 OS 사용제한, 수출 문제 등 여러 난제들이 섞여있어 단순히 출시가 연기된 것 이상의 여파가 있을 걸로 예상됩니다. 세계 최초의 폴더블 스마트폰 타이틀을 쥐고 있는 (작년 2018년 11월) 로욜.. 더보기
LGD, 일본 불화수소, 국내산으로 전량 대체 예정 LG디스플레이가 조용히 움직였네요 - 9월 중 원래 사용하던 일본산 고순도 불화수소를 전량 국내 생산분으로 돌린다고 합니다. 일본 경제제재후 3개월 만에 나온 소식이네요. 디스플레이와 반도체에 사용되는 (특히 OLED 생산에) 재료중 하나였죠, 일본 수입의 약 86%를 차지하던 절대적인 지분을 차지하던 자재인데 디스플레이 분야에선 3개월 만에 해내네요, 기사 말미엔 삼성 또한 일부 반도체 생산 라인에 국산 불화수소를 대체 사용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에선 또 무서운 말이 나와요 - '대체 시기를 미룰 필요가 없다', 결국 지금 한번 바뀌면 다시 돌아갈 일이 없다는... 이만큼의 비용과 시간을 들여 굳이 안바꿔도 되는 자재를 힘들게 바꿨는데 또 되돌릴 필요가 없죠;ㅁ; (불확실한 일본의 태도도 그렇고, 이.. 더보기
삼성 OLED 점유율 하락세, 그러나 회복 예정 2017년 98% 독점을 기록하곤 했던 소형 OLED 패널 점유율에서 2019년 상반기엔 점유율이 82%까지 떨어졌다고 하네요, 그러나 올 하반기엔 다시 90%대 점유율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5분기 연속 하락세는 중국의 사업방식과 애플의 아이폰 판매 부진 등 이유가 있겠습니다만, 기본적으로 중국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어서 (BOE 등) 더 큰 영향을 받고 있는 듯 합니다 - 실제 중국 BOE는 작년 3분기만 해도 0%대 였는데 올해 2분기에 10%를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들 회사 제품들 품질이라... 실제 애플도 BOE에 패널을 주문할 예정이라고 하지만 탈락할 확률이 높고 화웨이 등 자국 스마트폰에도 프리미엄/플래그십 급 제품에는 삼성産 패널이 들어가는 상황이라 (결국 저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