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빈부격차

부자들이 남긴 인증샷.. 富도 이젠 공동구매식? 이미 중국은 오래부터 SNS 등을 이용해 자신의 부를 자랑하는 사진들을 남기곤 해서 기사 내용이 놀랍지만은 않죠 : 기사 : Falling stars challenge: China's twist on the young rich millennial meme BBC를 통해 보도됐던 이 기사는 다른 나라에서도 꽤나 관심있게 봤던 내용인데 중국 말로는 '쉬엔안푸탸오잔(炫富挑戰)', 부를 과시하는 도전 정도의 뜻이랄까요, 마치 자신의 부를 주체 못해 부가 쏟아진다는 걸 과시하듯 주인공이 자동차나 명품관 등에서 일부러 넘어지는 모습을 연출하고 그걸 사진으로 남겨 인스타그램 등지에 인증하는 일종의 부자들의 놀이를 조명하고 있습니다. 일종의 밈화 된 셈입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Cindy Chian.. 더보기
젊은이의 양지, 과도한 경쟁사회에 작은 비판 강제로 사지로 몰리고 압박을 강요받는현대 사회 젊은이들...이들에게 양지가 뜰날은 언제일까? (스포일러 없어요) 제목이 '젊은이의 양지'... 역설적이게도 이 제목은 희망사항을 이야기하는 것 같이 들려오지만 역설적이게도 꽤나 디스토피아적 세계관을 그립니다. 뭐 가상의 사회 말고 지금 사회가 젊은이들에게 양지같은 환경은 아니죠. 영화를 통해 신수원 감독은 그 양지라는게 어떤걸까를 관객들과 소통하려 무단 애를씁니다, 마치 주인공이 청년들의 아픔을 보면서도 눈하나 깜짝않는 우리 관객의 시선같아 보였어요.. 딱히 가해하지 않았다 해도 누군가는 당하는 비참한 현실을 날 세워 투영하고 그려낸 영화입니다. 영화가 제법 까칠하고 불편합니다, 그리고 느립니다. 그 재미를 충당하기 위해 스릴러적 요소도 담아 보는 재미도 .. 더보기
기생충: 흑백판, 컬러판과 확실히 다른 감성 (스포일러 있어요) '기생충: 흑백판', 원래는 2월 공개 예정이었는데 공개 며칠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 감염병 때문에 무기한 미뤄졌다가 4월 29일 공개한 특별판이죠. 저도 이 버전을 5월 초에 보게되었는데요.. 개인적으론 만족스러웠어요, 다만 이 버전이 모두를 만족시킬지는 애매하단 느낌이 들어요. 참고로 내용은 컬러판이나 흑백판이나 동일하니 - 추가 장면이나 변경도 아예 없어요 - 원하시는 판본을 보시면 됩니다. 아래는 컬러판 개봉때 작성했던 리뷰 링크 입니다. :) 리뷰 : 기생충, 넘지 말아야 할 선과 넘을 수 있는 선, 그 경계는? 흑백 버전이지만 전반적으로 녹색 톤을 띄는 영상미가 흥미롭고 이게 색조가 과하진 않고 부분부분 흑백 속에서 그 존재감을 드러내는게 은근 신기하게 다가옵니다. 예를 들어.. 더보기
사회 불평등은 전세계 공통 이슈.. 기생충이 던진 숙제 WP가 '기생충'을 다시 언급했네요 - 이번엔 영화내 보여준 부의 재분배 문제가 우리나라에서도 심각한 사회 문제지만 미국에선 더 큰 문제라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WID라고 세계불평등지수를 데이터베이스화한 자료를 토대로 살펴보면 우리나라의 경우 최상위 1%가 전체 부의 25%를 차지하고 하위 50%의 총 재산은 전체의 2%에 채 못미친다고 합니다. 미국의 경우엔 우리나라보다 더 심각해서 최상위 1%가 차지하는 비율은 39%인데 하위 50% 채무 총합은 0.1% 수준이라고 합니다; 즉 버는 것 보다 오히려 빚을 내는 경우가 훨씬 많다고도 할 수 있겠네요. 기사는 한국의 경우 그래도 하위 50%가 뭔가 가치있는 것을 조금이라도 소유하고 있는데 반해 미국의 경우엔 아무것도 없이 순자산 마이너스라고 설명했습니다... 더보기
기생충, 데칼코마니 그리고 기생충 낙천적인 사고방식 그러나 자조섞인 나름 처절한 생존방법.역겨움과 조소가 뒤섞여 묘한 감정을 불러 일으키는 영화. (스포일러 있어요) '데칼코마니' (프랑스어로 Décalcomanie) 라는 타이틀로 나올 뻔한 영화 기생충, 왜 하필 데칼코마니를 염두해 두고 있었을까요? 정말 얼얼한 영화.. 내용이 어려워서라기보단 영화에서 묘사하는 우리네의 현실 속 천박한 모습에 자신도 공감하게 돼 더 씁쓸하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고상해 보이는 상류층의 모습을 (학식 높은 척하는 모습이나 성적 욕구를 표출하는 씬이나 이를 암시하는 몇몇 장면도 그렇죠) 매우 천박하게 그리고 있어요, 역설적이지만 이 세세한 디테일과 영리하고 스피디한 전개가 사람들의 공감대와 웃음을, 후반으로 가면서는 자조섞인 씁쓸함으로 변해 우리를 급습합.. 더보기
기생충, 넘지 말아야 할 선과 넘을 수 있는 선, 그 경계는? (스포일러 있어요, 영화를 안보신 분은 나중에 보시길 바래요!) 계급과 투쟁에 대한 이야기.. 그러나 이 영화내 메세지로 생각해보면 그 투쟁을 이어가는 쪽은 사실 고위 계층이 아닌, 그러니까 부족함 없이 누리고 잘사는 계층이 아니라 치열하게 살아야 할 그 아래 하층 사람들입니다. 게다가 현재 사회에선 중.하층은 사는데 희망도 많이 빼앗긴 상태라 발버둥을 치고는 있으나 의욕도 다운된 상태에, 하는 일도 다 안돼 힘겹게 삶을 이어가는 사람들이 많죠. 여기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 한 가족은 각자가 능력이 없는 것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가진자의 시선에서) 제대로 된 삶을 구성하지 못하고 불법에 편법에 거짓말에, 좋게 말하면 살기 위해 갖은 방법과 수단을 동원해 처절하게 경쟁하며 살아갑니다, 그리고 주어진 기회.. 더보기
다중채무자가 계속 증가..! 빚을 갚기위해 다시 빚을 내고, 신용등급이 낮아지니 다시 제2금융권으로 전전하게되고.. 이 악순환이 반복되면서 가계부채도 전체적으로 악화되어가고.. 매년 갚아 나가야 할 빚이 연소득 60%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합니다, 여기에 금리까지 올라간다면 더 문제가 될 듯 한데요... 이미 작년 초에도 중간신용자간에 다중채무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경고도 있었는데 그냥 이 지경까지 아무 대책없이 오고 말았네요; (중간신용자간 채무 급증은 가계부채가 많이 취약하다는 것이고, 양극화가 더 심화되고 있다는 걸 의미하죠..) 다주택 보유 같은 부동산 문제도 있고 그나마 경기라도 활성화가 된다면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을텐데 돈이 원활하게 돌지 않으니 문제를 더 힘들게 하네요. 복합적인 문제인만큼 풀기 쉽진 않겠지만.. 더보기
부의 재분배와 균형 2 조남준 화백 균형 시리즈 remake (리바이벌21) 중 일부 컷 인용. 이 시리즈가 계속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ㅎㅎ 둘에서 하나만 남았는데 과연 저 하나도 무너진다면 혼자 남게될 사람은 견딜 수 있을까요? 더보기
임금이 비싸면 망해! 늘 그랬어!.jpg 과거나 지금이나(....) 말은 많지만 가진 자는 놓고 싶어하지 않고 더 쥐고 싶어지는게 본질인가 봅니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 보면 저 망한다고 외쳤던 규제와 법률 등이 더뎌보였지만 사회의 더 고른 발전을 유도했다고 생각 합니다. 더보기
임금 나비효과 글쎄.. 왜 안팔릴까요..(...) 재물이란 돌고 도는 순환지리에 쓰이는 물건같은 것이니 돈 또한 돌지 않으면 순환되지 않고 경색되겠죠? 간단한데도 욕심에 눈이 멀어 모두가 잘못되는 길로 서로 달리기 시합을 하는 것 같아 안타까워요. 더보기
부의 재분배와 균형 조남준 화백 균형 시리즈 中 시대는 변해가고 있으나 자본주의 사회에선 여전히 불변인... 그러나 언제까지 이런 식으로 시스템이 운영될 수 있을까요. 더 늦기 전에 우린 심각하게 되묻고 답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더보기
2015 인구주택총조사 스페셜 콘서트 한스로슬링 강연 TED (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 - 미국의 비영리 재단에서 운영하는 강연회, 온라인을 통해 공개) 등을 통해서도 널리 알려진 인구학자이자 통계학석사인 한스 로슬링. 여기선 우리나라의 자료에 초점을 두고 사회현상에 대해, 그리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앞으로 벌어질 일 등에 대해 논의 합니다. 기사 : '2015 인구주택총조사 스페셜콘서트'…세계적 석학 '한스 로슬링' 특별강연'세계 인구변화의 과거와 미래'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개최한다. ... 한스 로슬링 교수는 방대한 양의 세계 각국 인구 통계를 분석해 향후 각국의 인구 전망과 소득 문제 관한 전망을 내놓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화려한 버블 애니메이션 기법을 통해 통계를 보여주면서 스포츠 캐스터처럼 열정적으로 강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