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만

갤럭시 S21, S21+ RAM은 8GB 결국 초기 소문대로 S21 노멀 모델과 S21 플러스 모델의 메모리는 8GB임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 S20 시리즈(노멀과 플러스 모델)의 RAM이 12GB 였던 걸 생각하면 확실히 다운그레이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관련 내용은 긱벤치에서 Exynos2100을 사용하는 갤럭시 S21 모델들 테스트 결과 페이지의 스펙 표기에서 확인되었습니다. 국내판 모델명은 S21이 SM-G991N, S21+가 SM-G996N으로 이번에 처음으로 등록되었습니다. S21 울트라의 모델명은 SM-G998N이며 탑재 RAM은 12GB로 확인되고 있으며 이는 전작과 동일한 수준입니다. 참고로 S21+의 유럽 사양(같은 엑시노스 AP를 사용합니다)에도 8GB RAM이 장착된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결국 다 8GB로 통일하려는 것 같.. 더보기
안타까운 5G 망 논란, 그러게 투명하게 했어야... 이통사들은 배째라고 할게 뻔하고, 정부는 '좀 알아서 잘 해봐~' 라고 뒤에서 거들먹거릴께 눈에 선하고;ㅁ; 소비자만 앞에서 호구된 채 비싼 5G 요금내가며 몇 년을 더 지탱하게 될 것 같은 배드 엔딩이 눈에 선하네요. 정부와 여론 압박에 못이겨 지금보다는 좀 저렴한 수준의 5G 요금제를 내놓기는 하겠지만 기존 가입자 대상 혜택은 거의 없을 것 같아 보입니다. 20배 빠르다고 광고할땐 언제고 실제 그 5G는 (28GHz 대역 서비스) 사실상 기업 전용으로 추진중이며 일반 국민은 대상이 아니라는 놀라운 발언까지 거침없이 해대는 정부와 이통사들 모습을 보니 짜고 치는 고스톱이랄까, 뒤통수도 아닌 앞통수를 하도 쳐대니 화나긴 커녕 그러려니 하는 기분도 드네요. 그러면 그때 그 과장광고, 허위광고에 대한 책임을.. 더보기
러셀 크로우, 선을 넘다! 언힌지드! (스포일러 없어요) 타이틀인 '언힌지드'는 '선을 넘다', '미치다', '예상불가능'.. 뭐 이런 의미로 풀이할 수 있겠는데요.. 이 영화에서 주연이자 빌런인 러셀 크로우는 제대로 맛이 간 배역을 맡아 심각하게, 무섭게 열연 합니다. 사전 정보 없이 간 저로선 신선한 충격이었어요! 영화는 색감도, 분위기도 시종일관 꿀꿀하고 어두침침하고 밝지 않고 찌뿌듯합니다, 분명 호감가는 색감, 분위기는 아닌데 영화 내용엔 어울리네요.. 슬프지만 그게 잿빛의 우리네 삶같이 다가오기도 합니다. 내용도 비약이 심하다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이런 상황이 이해가 안가는 것도 아니려니와 현대인들이 받는 스트레스와 개개인의 분노조절 장애같은, 어쩌면 개인 문제일 수 있는 심리적 장애가 어떻게 사회 전체에 해악을 끼치고 부정적인 .. 더보기
삼성 갤럭시 버즈 라이브 - 스킨캡 미션! ::: 갤럭시 버즈 라이브 스킨캡 받기! 이건 별도 제공되는 실리콘 스킨캡입니다, 모두에게 제공되거나 패키지에 포함된건 아니고 기본 이어피스가 귀에 맞지 않는 경우 보조 용도로 삼성 디지털프라자에서 서비스 받을 수 있는 보조 제품이예요. 이거 그냥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디지털프라자에 갤럭시 컨설턴트라는 상담원이 상주하고 있는 지점에서 관련 건으로(= 귀에 맞지않는다고) 실 제품을 가지고 방문해 상담 받아야 지급 받을 수 있는 (무조건 실제품 가지고 내방해야 합니다, 경우에 따라선 실착해서 안맞는다는 걸 강하게 어필해야 합니다;ㅁ; ) 꽤나 까탈스런 보조 굿즈입니다. 게다가 이 실리콘 팁을 받아간다는 개인 정보도 남겨야 하는 제품이예요; 개인당 하나 지급이며 2개는 절대 안된다고 해요. 원칙적으로 버.. 더보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고위험시설 다시 영업금지 8월 19일 부터 서울과 인천, 경기를 포함한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강제 전환됩니다. 이에 12개 고위험시설 영업이 금지되며, 교회 중심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어 모임과 대면 방식의 예배는 금지되고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중앙정부는 일단 30일까지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상황을 봐 기간 등을 재조정할 예정입니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행사는 금지됩니다, 이를 어기면 (집합금지명령) 300만원 이하 벌금행이라고 하네요. 이를 어기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엔 입원비와 치료비 뿐 아니라 방역비도 전부 물릴 예정이라고 하니 지켜야 합니다. 전시회와 결혼식같이 실내 집결하는 행위도 잠깐 금지됩니다, 종교 시설의 경우 비대면 예배 등만 허용되며 단체 식사 등도 금지 됩니.. 더보기
갤럭시 노트20, 가격 말고 스펙도 크게 하향! 이게 플래그십? 노트20 울트라 기준으로 카메라 스펙 향상, S펜의 반응성이 향상되었고, 디스플레이도 120Hz 주사율을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갤럭시 S20U의 100배 줌이 너프돼 최대 50배율 까지만 지원하고 ToF 센서도 삭제되었지만 - 대신 고질적인 포커싱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레이저 AF 센서가 탑재될 예정입니다 - 여러모로 미완성 내지는 실험 성격의 느낌을 줬던 S20U 카메라 기능을 보완하고 다듬은 느낌도 들구요. 사실 갤럭시 노트20U 스펙에 대한 반응은 가격 대비 크게 부정적으로 다가오진 않습니다. 사실 S20U의 완성형에 가까운 스펙으로 보고있기도 하고, 가격도 조금 낮아진 점과 여러 기존 이슈에 대해 응답한 점, 그리고 디자인을 다듬은 점 등 긍정적인 시선이 많은게 사실이나 노트20 일반 모델에.. 더보기
5G, 요금은 프리미엄, 속도는 겨우 LTE의 2배 산업 수요가 올라오기까진 5년 정도, 시장에 안착하기까진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 그런데 광고는 1년 일찍 20배 빠른 5G 세상이라며 높은 가격대로 신나게 가입자들을 유치했네요... 물론 1년 지난 지금까지도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속도는 단지 4G LTE 대비 2배 정도 빠른 수준에 그쳤습니다. 덤으로 4G의 안정성에 대한 불만은 더 높아지고 있는 형국이구요, 5G와 4G 망이 공유하는 부분이 있어 잘되던 4G도 영향을 받는 부분이 있다보니 이통사들은 4G와 5G 망 관리에 애를 먹고 있는 듯한 인상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앞으로 5G 전용 단독규격 서비스가 올해 상반기 중 많이 활성화 될 것 같다...는게 유일한 낙이려나요? 5G SA망이 구축된다면 4G 망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고.. 더보기
갤럭시 S20 시리즈도 반쪽짜리 5G 기기... (삼성전자 글로벌 뉴스룸) 5G의 진정한 독립인 독립모드부터 확실하게 하고 LTE 품질보전도 하고 28GHz 서비스도 시작하고 그래야 하는데 이익 보전이 가장 큰 괌심사로 보이는 이통사들 행보는 답답하네요. 이번 갤럭시 S20 시리즈에도 28GHz 지원 모듈이 (=mmWave 5G) 없다고 하네요, 반쪽짜리 5G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ㅁ; 화가 나는건 작년과 다르게 안테나 기술이 있음에도 (준비가 안됐다는 이유로) 이를 인위적으로 삭제했다는 데에 있습니다... 나중에 28GHz 서비스를 시행해도 이 모듈이 삭제된 갤럭시 S20 5G 시리즈는 이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서비스 이용/가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삭제하지 않았다면 어쨌든 이용은 가능할텐데 말이예요. 포스팅 : 올해 출시되는 5G은 반쪽짜리?.. 더보기
지하철에서 5G 사용은 여전히 멀고... 결국 LTE때나 비슷하거나 더 늦은 상황인 듯 하죠? 주요 노선인 1~8호선 5G 통신망은 내년 2020년 12월에 완공될 예정이고 다른 지선들 (분당선 등 포함) 까지 계산하면 2021년 6월에나 완공 예정이라고 합니다, 약간의 변수를 더하면 지금부터 2년 뒤에야 지하철내 5G 사용이 사용 가능 수준이 될 것 같네요. 하지만 지금 설비중인 망이 중대역 3.5GHz 망인지, 앞으로 서비스 예정인 28GHz 초고주파 대역인지가 알 수가 없네요, 아마도 아직 서비스 준비중인 초고주파 대역은 아닐 듯 하죠. 포스팅 : 올해 출시되는 5G은 반쪽짜리? 대역폭 논란 만약 그런 경우라면 그럼 지하철내에선 VR이나 AR등 5G의 빠른 속도 등에 기반하는 이동통신 서비스를 받아보긴 어려울 수도 있겠습니다 (물론 28G.. 더보기
다급해진 일본? 정녕 사태를 인지하지 못했나? 비즈니스도 어쨌든 덩치/명분싸움이기에 삼성이 아무리 국내에서 나쁜 행위들로 욕을 먹었던, 규모가 글로벌 스케일이다보니 일본에서도 이를 감안해서 행동했어야 할텐데 도끼로 제발등 찍은 꼴이 아닐까 합니다. 정말 조중동 코멘트랑 제한된 범위의 콘텐츠로 우리나라를 파악한건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랄까요? 자국 정부는 수출금지에 제3국에서 제조/판매 시도도 막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는데 기업들은 살겠다고 자구책을 열심히 찾는 것 같은 모습입니다 (그 와중에도 우리나라가 답을 내와야 한다고 책임전가하는 태도는 여전... ㄷㄷㄷ). 대체 왜 우리나라가 제재를 받아야 하는지 그 해명도 제대로 못해, 그 행위에 대한 책임도 우리나라 몫이고, 이제 우리나라가 정말 기술의 완전 탈일본을 일구면 그때가선 그것도 우리나라 탓이라.. 더보기
5G폰으로 LTE 실리를 장려하는 이상한 5G 네, 제목이 이상하지만(...) 뜻하지않게 5G 통신 전용폰임에도 5G NR을 장려하는게 아닌 4G LTE 통신을 장려하게 되는 이상한 이동통신 행태를 보고 계십니다;ㅁ; 이 촌극은 일반적인 관례인 '6개월 후 요금제 변경시 원래 5G에서 4G로도 요금제 변경이 가능하냐'에서 출발하는데요... 4G와 5G 사이 업무라던가 요금체계 등이 아직 명확하게 정의된게 없어 여러 의견들이 설왕설래하는 듯 합니다. 게다가 이통사들이 5G폰의 경우 LTE요금제 이동/변경은 못하게 할 것이라는 소식도 있어서 더 혼동이 되는 상태입니다. 기사에선 아예 구체적으로 꼼수도 친절히 설명해 주고 있는데 결국 모든 문제는 결국 현재 5G의 서비스, 안정성, 콘텐츠가 제 값을 하지 못하고 있고 비싸고 아직 그 유용성도 증명이 안돼고.. 더보기
올해 출시되는 5G은 반쪽짜리? 대역폭 논란 5G가 다 같은 대역폭은 아닙니다 - 가령 현재 서비스 중인 5G 대역폭은 중대역 3.5GHz인데 앞으로 더 많은 서비스를 위해 대역폭을 키운 28GHz 초고주파 대역이 곧 상용화될 예정인데 문제는 이 대역을 처리하는/지원하는 칩셋, 스마트폰이 올해 안 발매가 불가능 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이통사 서비스도 단말기 지원 이전 해당 대역폭으로 서비스를 시행할 수 없구요. 그러면 현재 중대역 호환 단말기가 앞으로 초고주파 대역 신호를 처리할 수 있느냐가 궁금하실텐데... 기사를 보면 그 또한 불가능 하다고 합니다 - 현재 나온 단말기와 올해 말 발매 예정인 5G 스마트폰 등 모든 5G 사용 기기들은 이 초고주파 신호를 처리할 수 없다고 하고 결국 나중에 이 초고주파 주파수 대역이 활성화 돼도 낮은 속도로 서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