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 컬럼/비즈 & 콘텐츠

다급해진 일본? 정녕 사태를 인지하지 못했나?

 

 

 




비즈니스도 어쨌든 덩치/명분싸움이기에 삼성이 아무리 국내에서 나쁜 행위들로 욕을 먹었던, 규모가 글로벌 스케일이다보니 일본에서도 이를 감안해서 행동했어야 할텐데 도끼로 제발등 찍은 꼴이 아닐까 합니다.


정말 조중동 코멘트랑 제한된 범위의 콘텐츠로 우리나라를 파악한건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랄까요? 자국 정부는 수출금지에 제3국에서 제조/판매 시도도 막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는데 기업들은 살겠다고 자구책을 열심히 찾는 것 같은 모습입니다 (그 와중에도 우리나라가 답을 내와야 한다고 책임전가하는 태도는 여전... ㄷㄷㄷ).


대체 왜 우리나라가 제재를 받아야 하는지 그 해명도 제대로 못해, 그 행위에 대한 책임도 우리나라 몫이고, 이제 우리나라가 정말 기술의 완전 탈일본을 일구면 그때가선 그것도 우리나라 탓이라고 남탓만 해댈건지.. 그 머릿속을 한번 헤집어 보고 싶네요;ㅁ;


민주주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입법·행정·사법 삼권분립론도 이해 못 해, 경제/사업과 정치도 분리 못 해, 그 정부를 세운 일본 국민들도 무지몽매해... 화가 나기보단 참, 말문도 막히고 정말 망하겠다 싶은게... 측은해지기까지 합니다.


어쨌든 국민들의 감정도 그렇고 비즈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신뢰관계를 정치와 쓸데없는 아집으로 들이밀며 깬 건 일본이고 그 신뢰 파탄의 댓가는 꽤 아플 겁니다.. 그때가 느리게 올진 모르겠지만 그 결과가 그렇게 늦게 나타나진 않을 듯 하네요.






일본 정부내에서도 불만은 제기됐는데, 마이니치 신문은 한 정부 고위 관계자가 "예상 이상으로 소동이 커졌다"며 밝히는 등 정부내 판단 착오가 있었음을 인정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 오늘 한국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한국의 반발을 예상했다"며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일본 기업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 정부가 답을 내놔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했습니다.


-------------


삼성은 '내년 1월부터 생산되는 모든 제품에 일본산 소재 부품을 쓰지 않는다'는 원칙 아래 대체품 마련에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가능한한 국내산 부품을 확보하고 미국, 유럽 등 해외로 구매선을 넓혀 대체재 확보 작업을 조속히 마무리지을 계획입니다. 삼성 관계자는 "'탈 일본화'는 돌이킬 수 없는 수준으로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젠 일본 기업이 와서 빌어도 이미 늦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